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.

방문을 환영합니다.
  • 차용금사기
  • sehmmm
  • 법률뉴스.jpg

     

    돈을 빌리고서 갚지 않는 경우 모두 사기에 해당하는지 실무에서도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.  아래의 대법원 판례가 일응의 잣대를 제시하고 있으나, 역시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.

     

    "사기죄가 성립하는지 여부는 그 행위 당시를 기준으로 판단하여야 하므로, 소비대차 거래에서 차주가 돈을 빌릴 당시에는 변제할 의사와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면 비록 그 후에 변제하지 않고 있다 하더라도 이는 민사상의 채무불이행에 불과하며 형사상 사기죄가 성립하지는 아니한다.

    따라서 소비대차 거래에서, 대주와 차주 사이의 친척, 친지와 같은 인적 관계 및 계속적인 거래 관계 등에 의하여 대주가 차주의 신용 상태를 인식하고 있어 장래의 변제지체 또는 변제불능에 대한 위험을 예상하고 있었거나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경우에는, 차주가 차용 당시 구체적인 변제의사, 변제능력, 차용 조건 등과 관련하여 소비대차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는 중요한 사항에 관하여 허위 사실을 말하였다는 등의 다른 사정이 없다면, 차주가 그 후 제대로 변제하지 못하였다는 사실만을 가지고 변제능력에 관하여 대주를 기망하였다거나 차주에게 편취의 범의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. " 

     

엮인글 0 http://ylaw.kr/qjqfbfsbtm/92383/eb5/trackback

댓글 0 ...

http://ylaw.kr/92383
번호
제목
39
38
37
36
35
34
33
32
31
30
29
28
27
25
24
23
22
21
20
태그